한국역대문집총서韓國歷代文集叢書
MKSDB한국역대문집총서 › 데이타베이스 개요
목록

개요

  • 한국문화의 총결집, 한류(韓流)의 소스(Source)
  • 한국 역대 주요 인물 3,500여 명의 문집을 엮은 한국판 사고전서(四庫全書)

『한국역대문집총서(韓國歷代文集叢書)』는 한국 고대(신라)부터 근대(일제강점기)까지 주요 인물 3,500여 명의 문집(文集)을 3,000책으로 엮은 자료이다. 한국의 역사와 문화를 접하는데 여러 자료들이 이용되고 있지만, 그 자료의 절대적인 근원은 문집에 있다. 특히 『한국역대문집총서』에는 이제까지 공개되지 못했던 자료의 80% 정도가 실려 있어 그 양과 가치에서 타의추종의 불허한다. 한국 역사문화의 연구에서 가장 기본적인 자료이다.

『한국역대문집총서』는 한국학 연구의 기초자료로써 한류를 이끌어 갈 한국문화 콘텐츠의 보고(寶庫)이다. 각 문집에 실려 있는 다양한 역사적 사건ㆍ문학ㆍ예술ㆍ외교ㆍ잡학 등의 무궁무진한 내용들은 한국문화의 스토리텔링을 위한, 세계 속에 한류(韓流)를 이끌기 위한 콘텐츠이다. 이 총서는 세계의 한국학 연구자는 물론, 문화 관계자들에게 한류 문화의 원천 소스(Source)를 보다 쉽게 제공하고 있어 한국학의 발전에 중요한 토대를 마련하였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가진다.

한국역대문집총서의 DB 작업은 경인문화사의 오랜 숙원사업이었습니다. 약 3,500여 명의 문집을 3,000책으로 엮어 한국역대문집총서로 간행했지만, 자료의 정리와 소개에 한계가 있어 이용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이에 2011년 미디어한국학을 설립하여 한국학을 연구하고 있는 세계 유수의 대학들과 공동으로 "한국역대문집총서 DB구축 프로젝트"를 계획했습니다.

이번에 보여드리는 1차 성과물은 그 노력의 과정으로 자료명과 각권의 목차 색인입니다. 한자로 된 자료명과 각권의 목차 작업은 홍콩 성시대학도서관(City University of Hong Kong Library)에서 담당했고, 한글 작업은 대한민국의 제주대학교에서 진행했습니다. 또 한글음의 영어 표기는 미국 버클리대학교 동아시아도서관(East Asia Library, Berkeley UNIVERSITY OF CALIFORNIA)에서 담당했습니다.

미디어한국학에서는 이들을 종합해서 한국학종합DB로 만들었습니다. 여기에는 자료명과 목차 색인뿐만 아니라 한국역대문집총서 전체를 e-book으로 제작하여 이용자들이 보다 손쉽게 목차와 함께 그 원문을 찾아볼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한국학종합DB는 세계의 한국학 연구에 기초자료로서 많은 기여를 할 것입니다.

DB 구축 참여기관

온라인 DB 일러두기

  1. 문집 목록은 『한국역대문집총서목록』의 문집 분류를 따랐습니다.
  2. 별도 문집으로 분류된 附錄, 別稿, 續集, 別集, 年譜, 補遺, 拾遺 등은 변별력을 갖추기 위해 다음의 우선 순위에 따라 변경 등록하였습니다.
    • 표제 문집명을 확인할 수 있는 경우는 표제명을 병기하여 등록하였습니다. 예) 別集 → 梅月堂別集
    • 권수제(卷首題)를 병기하여 등록하였습니다.
    • 권수제가 문집명으로 적절치 않은 경우 본 문집명을 병기하였습니다.
  3. 일부 중복 게재된 문집은 나중 것을 제외시켰습니다.
  4. 문체는 원문집의 목록명을 토대로 분류하였습니다.
  5. 문집 내 저자의 생몰년 정보는 한국학중앙연구원의 한국역대인물 종합정보시스템을 참조하였습니다.

한국역대문집총서목록 서론

문집이란 대개 문장이나 시부 등 개인의 모든 저작물을 찬집한 것을 일컫는다. 따라서 이것은 개인 당대의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등의 실상을 살펴보 는데 자료적 가치가 크다고 할 수 있다. 그 종류는 대략 몇 사람의 시문을 함께 엮은 合稿類, 후인이 남겨진 유문 등을 엮은 遺集類, 명성이 있고 저술이 많은 학자들의 저작물을 엮온 全集類, 개인이 남긴 시문과 후인의 頌과 송(贊) 등을 항께 엮은 실기류(實記類) 등으로 크게 나눌수 있다.

이런 문집들은 문벌을 중시하던 신분사회에서 후손들의 조상숭배와 그 가문의 향당에서의 사회적인 지위의 보전 등 명성을 떨친 개인올 중심으로 혈연과 학연 · 지연을 결속하기 위한 목적에서 비교적 많이 간행되었다. 그러나 그 간행이 가문의 경제적 여건이 허락된다고 하여도 개인 당사자나 그가 속한 문중이 항촌사회의 인정을 받지 못하면 간행될 수 없었고, 혹 간행되었을 지라도 반질(頒帙)하지 못하였다.

문집은 개인적인 저작물이라는 특성 때문에 편집과정에서 자가선양을 위해서나 간행 당시의 사회적 상황 등 여러 가지의 문제에 따라 특정 사건이 변개 또는 삭제, 혹은 과대평가될 수 있었기 때문에, 그 내용은 보다 미화되거나 무비판적인 성격을 지닐 수 있어 간혹 역사적 진실올 왜곡하여 전하기도 한다. 이 점은 문집의 자료로써의 이용에 한계로 지적되기도 한다. 특히 김종직의 『점필재문집』의 경우처럼 개인 당사자가 정치 · 사회적으로 문제가 될 경우는 심하면 이미 간행된 문집을 없애버리는 파판(破板)이 일어나기도 하였다.

현재 우리에게 전하고 있는 전적중에서 거의 절반에 이르는 양이 문집이라고 할 수 있다. 이것은 전하는 문집의 종류가 그 만큼 많고 다양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런 점에서 한국학 연구의 자료 확보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실에서 문집의 활용은 한국학의 내용을 보다 풍부하게 살찌울 필요불가결한 자료라고 생각된다.

이번 작업은 향후 문집 소재의 세부적인 목록을 대상으로 데이타베이스 하기 위한 준비작업중 하나로 이루어졌다. 작업대상으로 선정한 문집은 약 3,500여명의 것이다. 당초에는 문집 개개별의 간단한 해제를 하는 작업으로 기본 틀을 구상하였으나, 이것은 편자의 능력 밖의 일이고 또 그럴 경우에는 본의 아니게 편자의 주관이 담길 우려가 있어 일정한 틀 속에서 작업하는 것이 보다 객관적인 자료를 제시하는 것이라고 생각되었다. 따라서 간단하나마 저자의 섕몰연대를 비롯하여 간행시기 · 판본 · 목록 등을 주요 내용으로 수록하였다. 이것은 현존하는 모든 문집을 대상으로 하지 못하였기 때문에 한계를 가지지만 나름대로 의미있는 작업이라고 생각되며, 이번 작업에서 수록되지 못한 문집들은 추후 계속적인 보완을 진행할 생각이다.

또 일단 편자의 경우도 마찬가지이지만 문집 저자 개개인의 생몰연대를 파악하고 있지 못한 상황에서 자신이 관심을 가지고 있는 시대나 분야와는 별개로 여러 문집올 일일이 뒤져보는 것도 여간 귀찮은 일이 아니라고 생각된다. 이런 점에서 개별 문집의 일정한 정리를 통해 간략한 정보라도 얻고자 하는 것은 한국학을 공부하는 사람둘의 한결같은 바램일 것이다. 이 작업이 이런 점에서 한국학 연구자들에게 조그마한 보탬이 되었으면 한다.

이 기회를 통해 그간 많은 도움을 주신 여러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우선 철부지 때부터 지금까지 모든 면에서 부족한 편자를 채찍질하여 학문의 끝자리나마 설 수 있게 해 주신 신천식 선생님과 김위현 선생님의 은혜를 평 생 잊을 수 없다. 이 작업의 결과가 이 선생님들께 누를 끼치지 않을까 염려스럽다. 그리고 보다 다양한 학문의 접근방법을 알려주시고 지도해주신 김호일 선생님, 노명호 선생님, 진성규 선생님께도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또 30 여년 동안 우리나라 전국을 돌며 많은 문집을 발굴하여 영인 · 간행하므로써 한국학 연구에 공로를 하신 경인문화사 한상하 회장님을 비롯한 한정희 사장님과 편집실 여러분깨도 감사드리며, 그간의 작업과정에서 여러 도움을 주신 박물관 연구실 동료들의 고마움도 잊을 수 없다.

한국역대문집총서목록 범례

  1. 경인문화사에서 영인, 간행한 한국역대문집총서 1~3000권을 기본으로 하였다.
  2. 『○○先生文集』이라 표기되어 있는 문집의 제목은 ( )안에 원래의 제목을 병기하였다.
  3. 내용의 분류는 문집의 개별 목록을 원칙으로 하였고, 이를 본문의 순서와 비교하여 상이한 부분은 본문의 순서에 따랐다.
  4. 목록이 없는 문집의 경우에는 다른 문집의 목록을 준용하여 작성하였다.
  5. 하나의 문집에 다른 사람의 문집이 부록 형태로 포함되어 있는 경우에는 분리하여 수록하였다.
  6. 世稿, 合稿, 聯芳集 등의 경우데도 역시 분리하여 수록하였다.
  7. 저자의 생몰연대는 문집 수록의 遺事, 行狀, 墓碣銘, 墓表, 墓誌銘, 神道碑銘 등의 자료를 우선하였다.
  8. 저자의 생몰연대 중 年紀와 干支가 다른 경우에는 干支를 우선하였다.
  9. 생몰연대가 밝혀져 있지 않은 경우에는 저자가 가장 활발하게 활동하던 시기를 王號로 표기하였다.
  10. 저자의 初諱, 舊諱 등은 ( )안에 병기하였다.
  11. 문집의 序者, 跋者를 밝히고, 그 작성 연대는 ( ) 안에 병기하였다.
  12. 저자의 遺事, 行狀, 墓碣銘, 墓表, 墓誌銘, 神道碑銘 등의 撰者는 ( ) 또는 [ ] 안에 병기하였다.
  13. 부록이 문집에 卷數로 포함되어 있는 경우에 한하여 總卷數에 포함하였고 ,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포함하지 않았다.
  14. 문집의 내용 중 雜著의 경우에는 가능한 범위에서 그 분류형태를 문집의 목록에 준용하여 작성하였다.
  15. 문집의 간행시기는 跋文의 작성연대를 기준으로 하였고, 그렇지 못한 경우에는 高麗, 朝鮮時代 前期, 朝鮮時代 中期, 朝鮮時代 後期, 日帝强占期, 現代 등으로 분류하였다.

한국학종합DB
한국학종합DB는 미디어한국학의 학술DB 서비스입니다.
(10-881) 경기도 파주시 회동길 445-1 경인문화사 B동 4층
㈜미디어한국학 한정희 이순연 105-87-50112
031-955-9300 031-955-9310 [javascript protected email address]
loading